‘골목식당’ 뚝섬 경양식당 “솔루션 따랐지만 악의적으로 편집…사회적 살인 당했다”

뉴스

‘골목식당’ 뚝섬 경양식당 “솔루션 따랐지만 악의적으로 편집…사회적 살인 당했다”

‘뚝섬 경양식당’의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한 경양식당 사장(정영진씨)은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뚝섬편 마지막에 방송된 함박스테이크 솔루션 거부 방송과 관련해 말하겠다”며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한 것을 하지 않은 것으로 조작해 방송했다”고 밝혔다.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한 경양식당 사장이 제작진의 악의적인 편집을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골목식당’ 뚝섬편에 출연한 경양식당 사장이 제작진의 악의적인 편집을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이어 “레시피를 전수받은 뒤 레시피가 완전히 같으면 원 사장님에게 피해를 준다고 생각해 허락을 받아 즉시 제가 만든 함박스테이크를 폐기했다”며 “이어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시식도 이어졌고 해당 메뉴에 대한 새로운 솔루션도 받았다. 이러한 과정은 카메라에 모두 담겼다”고 했다.

뚝섬 경양식당 사장은 “하지만 이 장면은 방송에 나가지 않았다. 사실과 다른 결말로 인해 크나큰 비난과 도를 넘는 인신공격을 당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솔루션을 받은 메뉴를 사용하고 있다며 고기 납품 업체 인터뷰와 현재 쓰고 있는 레시피 시트를 첨부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뚝섬 경양식당 사장이 공개한 제작진과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에는 제작진이 “갑작스럽게 추가된 촬영이다 보니 살리기가 어려웠다”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악의적인 조작으로 일반인 출연자를 비난의 대상으로 만드는 제작진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더 이상 조작으로 인한 사회적 살인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

경양식당 사장은 <골목식당> 제작진의 악의적인 편집을 주장하며 이와 관련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해당 <골목식당> 뚝섬편에서 백종원의 솔루션을 거부하는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비판의 대상이 됐다.



0 Comments